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입춘 - 24절기 중에 첫 번째로 봄의 시작입니다. 양력으로 보통 2월 4일에서 5일인데, 간혹 2월 3일인 경우도 있습니다.

아직 계절로는 겨울에 속하지만 햇빛이 훨씬 강해지고 낮의 길이가 길어진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봄이 시작하는 날이라 해서 입춘인데요, 이때쯤 음력 설날 즉, 구정이 온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우수 - 보통 입춘이 지나고 15일 후인 매년 2월 19일을 우수라고 하는데요. 우수는 빗물이라는 뜻으로 겨울철의 추위가 점차 사라지고 쌓였던 눈과 얼음이 녹아 빗물이 되어 점차 봄이 오고 있음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초목의 새싹이 트이고 봄이 오게 됨을 알리는 절기입니다.

물론 아직 겨울이 완벽히 끝난 것은 아니기 때문에 아침 기온이 영하 5도 이하로 떨어질 때가 많아 추위가 며칠 지속되거나 가끔 눈이 쏟아지기도 합니다. 

 

경칩 - 보통 3월 5일과 6일 전후라고 보시면 되는데요. 겨울잠을 자던 동물들이 땅속에서 깨어난다는 뜻을 가진 절기입니다. 계절상으로 완벽하게 봄에 접어들기도 했고, 날씨가 따뜻해져 초목에 싹이 돋기 시작합니다. 

한파가 사라지기는 하지만 봄철추위인 꽃샘추위가 기승을 부리는 때라, 급작스러운 기온 차이로 당황하실 수 있으니 당분간은 옷을 따뜻하게 입고 다니셔야 합니다.

 

 

 

 

춘분 - 춘분은 양력으로 3월 20일에서 3월 21일 정도입니다. 낮과 밤이 12시간씩 같아지는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낮과 밤의 길이가 같아지는 정확한 시점은 3월 17일과 18일 무렵인데, 춘분은 낮이 길이가 밤보다 조금 더 길어진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청명 - 청명은 매년 4월 4일에서 5일 사이가 되는데요. 하늘이 차츰 맑아진다는 뜻을 가지고 있는 절기입니다. 이쯤 되면 확연히 따뜻해지지만 최근 몇 년은 이상 현상으로 반짝 추위가 오기도 했으니 주의하여야겠습니다. 

 

곡우 - 곡우는 매년 4월 20일 경으로 봄철에 존재하는 절기 중 마지막에 해당하는 절기입니다. 곡식을 뿌린다, 봄비가 내려 곡식을 기름지게 한다는 의미를 지녔습니다. 곡우날에는 지금까지 대부분 한반도에 비가 내린 것으로 알려져 있는대요. 최근 몇 번은 비 대신 초여름 더위가 왔었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여름

 

입하 - 입하는 양력 5월 5일경으로 여름이 시작되는 절기입니다. 공휴일인 어린이날과 겹치기도 하는데요. 이때부터는 농작물이 자라기 시작해서 매우 바빠지는 시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여름의 시작이기는 하지만 실제로는 봄날시를 보이는 경우가 많고 낮 더위가 강해서 낮에만 특히 여름 같은 느낌을 줍니다. 하지만 이상 현상으로 서늘한 봄 날씨를 보이기도 하므로, 아직 여름보다는 봄에 더 가까운 느낌이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소만 - 소만은 양력 5월 21에서 22일경으로 본격적인 여름 날씨를 보이는 절기라고 볼 수 있습니다. 아직 강원도 일부 산간지역은 쌀쌀한 기온을 나타내지만, 그 외의 지역은 여름의 날씨에 들어서는 시기입니다. 2020년 소만에는 예외적으로 설악산에 눈이 내리기도 했다고 합니다.

 

망종 - 망종은 6월 6일 전후로 현충일과 겹치기도 합니다. 벼 또는 수염이 있는 곡식의 씨앗을 뿌리기에 좋은 때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벼와 같은 곡식의 종자를 뿌리기에 적당한 시기입니다.

 

하지 - 하지는 양력으로 보통 6월 21일에서 22일경으로 일년 중 낮의 길이가 가장 긴 절기입니다. 이 시기에 서울에서는 5시 10분쯤이면 해가 뜨고 저녁 8시 20분까지 밝기도 합니다. 장마가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시기이기도 해서 습한 날이 많아지는 절기이기도 합니다.

 

소서 - 소서는 양력으로 7월 6일에서 7일경으로 장마와 더위가 본격으로 시작되면서 습함이 지속되는 시기입니다. 

 

대서 - 대서는 양력으로 7월 22일에서 23일경으로, 더위의 최고 절정 기간입니다. 즉, 장마가 끝나고 땡볕 더위가 시작되는 시기입니다. 단순 기온으로 보면 입추가 더 높으나 체감상은 대서부터 실질적인 한여름 더위의 시작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가을

 

입추 - 입추는 양력으로 8월 7일에서 8일경으로, 가을이 시작하는 날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입추 다음에 바로 말복이 기다리고 있는 것을 보면 알 수 있듯이 입추는 대서와 더불어서 더위가 절정을 향하는 시기입니다. 

 

처서 - 처서는 양력으로 8월 23일에서 24일경으로, 여름의 더위가 수그러지기 시작하는 절기입니다. 이때로 접어들면 열대야와 폭염이 사라지고 습도도 서서히 가라앉으며, 가을의 상징인 귀뚜라미 소리가 들리기 시작합니다. 때에 따라서는 예외적으로 늦더위가 찾아올 때도 있어 이 점은 염두에 두셔야 할 것 같습니다.

 

백로 - 백로는 양력으로 9월 7일에서 8일경에 해당하고, 농작물에 흰 이슬이 맺힌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추분 - 추분은 양력으로 9월 22일에서 23일경에 해당하고, 하지 이후에 낮의 길이가 조금씩 짧아져 이때 쯤 되면 낮과 바의 길이가 같아집니다. 확실한 가을을 느끼기 시작하는 때로 오곡백과가 풍성한 시기이기도 합니다. 

 

한로 - 한로는 양력으로 10월 8일에서 9일경에 해당하고, 찬이슬이 맺힌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가을 단풍이 깊어지고 제비와 같은 여름새와 기러기와 같은 겨울새가 교체되는 시기이기도 합니다.

 

상강 - 상강은 양력으로 10월 23일에서 24일경에 해당하고, 서리가 내린다는 뜻을 가진 절기로 아침저녁 쌀쌀해지기 시작합니다. 낮과 밤의 기온 차이가 큰 절기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낮의 날씨는 매우 쾌청합니다.

 

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24절기 뜻과 절기 별 의미, 특징

겨울

 

입동 - 입동은 양력으로 11월 7일경에 해당하며, 겨울이 시작되는 날입니다. 입동은 주로 김장을 담굴 시기라는 말이 있는데요. 겨울의 시작이기는 하지만 기온이 비교적 높은 편이고, 아직까지는 겨울 추위를 볼 수 없는 시기이기는 합니다.

 

소설 - 소설은 양력 11월 22일에 해당하며, 이 때부터는 본격적인 겨울 날씨가 시작됩니다. 바람이 심하게 불고 날씨도 추워지며 첫눈이 내리는 등 겨울의 시작을 알리는 현상들이 일어나게 됩니다.

 

대설 - 대설은 양력으로 12월 7일에서 8일경에 해당하며, 눈이 가장 많이 내린다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24절기 중에서 해가 가장 일찍 지는 날이기도 합니다. 

 

동지 - 동지는 양력으로 12월 21일에서 22일경에 해당하며, 한 해에서 맨 마지막에 오는 절기입니다. 팥죽을 먹는 날도 잘 알려진 동지는 크리스마스 행사 때와 겹치는 시기입니다.

 

소한 - 소한은 양력 1월 5일경으로 한 해에서 맨 처음 오는 절기입니다. 24절기 중에서 해가 가장 늦게 뜨는 날이기도 하합니다. 체감상 가장 추운 절기입니다.

 

대한 - 대한은 양력 1월 20일경으로 24절기의 마지막 절기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소한 다음으로 가장 매서운 한파가 오는 시기로, 기온은 대한이 더 낮지만, 체감상으로는 오히려 소한이 더 춥기도 합니다.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